[스타근황] 진달래, 트로트 미녀 가수



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 트로트 가수 진달래가 출연 이후 달라진 삶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4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도전 꿈의 무대 4대천왕 왕중왕전' 코너에서는 박서진 명지 진달래 임영웅 등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패널로는 방송인 김혜영, 개그맨 황기순, 가수 설운도 등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진달래는 "아직도 '도전 꿈의 무대'에서 노래하던 모습이 생생하다. 제 능력에 비해 과분한 사랑을 받아 우승하게 됐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했습니다. 

이어 진달래는 "우승할 때마다 매번 행복했지만, 1승할 때 너무 좋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달래는 1승 했을 때를 떠올리며 "저는 임영웅 씨가 2승할 줄 알았다. 그런데 제 이름이 불렸을 때 너무 행복했다"면서 임영웅을 향해 "임영웅 씨 미안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어릴 적 어려웠던 집안 형편 때문에 각종 아르바이트를 했다며 진달래는 "집안 사정 때문에 대학에 갈 수 없었다. 그래서 한 국악 단체에 입단 했는데, 그마저도 사고를 당해서 할 수 없었다. 제 20대 꿈이 사라졌다"고 했습니다. 

 
이어 진달래는 "그 힘들었던 시기 제게 힘이 된 건 노래였다. 정선에서 노래를 부르다가 '아침마당'에 나와 노래를 부르게 됐다. 정말 행복하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진달래는 "CF도 찍게 됐다. 다 여러분이 사랑해 주신 덕분에 이런 기회가 오지 않았나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진달래는 "누군가는 물어본다 대학 못 간거 후회하지 않냐고. 전 후회하지 않는다. 그게 전화위복이 돼서 지금의 제가 됐다"고 전해 박수를 받았습니다.  

진달래의 무대를 본 설운도는 "이름이 정말 예쁘다. 가수는 이름이 너무 중요하다. 주현미 씨 이후로 좋은 후배가 탄생한 것 같다"고 극찬을 늘어놓았다. 그러면서 설운도는 "저는 진달래 씨가 사랑 받는 가수가 될 거라고 확신한다"고 했습니다. 




글내용이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 및 광고를 클릭해 주세요. 

저에게 매우 큰 도움이 됩니다.  행복하세요 ^^. 


블로그 이미지

두근두근 소식배달부

이 이야기 저 이야기 모두 이야기를 소곤소곤 나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