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조선생존기' 출연중인 배우 강지환이 성폭행 험의로 체포되었습니다.

 

배우 강지환(42)이 성폭행 혐의로 긴급 체포되면서 그가 주연을 맡은 드라마 '조선생존기'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오늘(10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준강간 등의 혐의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강지환은 스태프인 A씨, B씨 등 여성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현재 강지환은 유치장이 있는 분당경찰서에 입감된 상태. 체포된 후 1차 조사에서 강지환은 "술에 취해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강지환에 대한 2차 조사를 벌일 예정으로, 구속 여부도 계속 검토 중이라 합니다.

 

 

강지환 소속사 화이브러더스코리아는 10일 스포티비뉴스에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간밤에 벌어진 충격적인 사건에 소속사는 오전 비상 회의를 소집했으며, 현재 임직원들이 이 사건을 두고 논의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화이브러더스코리아는 강지환 소속사일 뿐만 아니라, 그가 주연으로 출연 중인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의 제작사이기도 해 논의가 더 길어질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일단 '조선생존기'는 이번주 결방을 결정하고 이후 대책을 논의 중이다. TV조선 관계자는 10일 스포티비뉴스에 "TV조선은 드라마의 방영권만 구입했다. 우리도 제작진의 대책을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라며 "일단 이번주 '조선생존기'는 결방되며, 재방송도 없다. 이후 방송 일정은 제작사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생존기'는 촬영 재개 여부를 결정하기까지 적어도 이틀의 이유가 있다. 사건이 벌어지기 전 부터 이미 10, 11일이 촬영 휴일로 결정돼 당장의 파행은 막았다. 강지환이 하차할지, 드라마 자체가 조기종영될지 아무 것도 정해진 것이 없는 상황이라 배우들 역시 제작사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조선생존기'의 한 관계자는 10일 스포티비뉴스에 "촬영이 재개되는 12일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어 배우들 모두 제작사의 방침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아직 대본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라며 "일단은 경찰 조사가 우선이라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드라마도 이후 촬영 진행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1977년생으로 2001년 뮤지컬 '로키 호러 픽쳐쇼'로 데뷔한 강지환은 드라마 '굳세어라 금순아', '쾌도 홍길동', '경성 스캔들', 영화 '방랑자', '영화는 영화다', '7급 공무원' 등에 출연했다. 이번 사건과 함께 2014년 해외 원정 성매매 논란 또한 수면에 올랐습니다.

 

여기까지 성폭행 혐의로 체포된 배우 강지환 소식이었습니다.

[참고/출처::스포티비]

글내용이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 및 광고를 클릭해 주세요. 
저에게 클릭은 매우 소중하며 큰 도움이 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블로그 이미지

두근두근 소식배달부

이 이야기 저 이야기 모두 이야기를 소곤소곤 나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