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우리나라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인데요.  이상황을 극복하기위해 정치권에서 움직을 보였습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오늘(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한목소리로 대일 특사 파견을 요구했습니다.


손 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한국과 일본은 끊을 수 없는 관계"라면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반일 감정에 호소하거나 민족주의 대응으로 해결할 사안이 아니다"고 강조했고요.  그러면서 "일본이 방향을 전환할 계기를 만들어줘야 한다"면서 "징용자 배상 대책부터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하였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일본에 이낙연 국무총리처럼 전문성과 권위 있는 특사를 보내 현안 해결에 물꼬를 터 달라"고 했다. 이외에도 한일 정상회담 개최와 원로 외교관 및 전문가로 구성된 범국가적 대책회의 구성 등을 촉구했습니다.

 

  
정 대표도 "여의도에는 정쟁이 있지만 지금 이 자리에는 애국이냐, 매국이냐 하는 두 개의 길만 있다"면서 "여야 정파를 넘어 한길로 가야 한다"고 강조하였고,   그러면서 "대통령께 힘을 실어야 한다"면서 "일본과 장기전으로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만큼 '경제 전쟁'을 하기 전에 협상을 통해 조속히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아 한다"며 특사 파견의 필요성을 언급하였습니다.

 
그는 "정부 특사와 함께 민간 특사도 필요하다"면서 "손 대표는 이 총리를 (특사로) 말했지만 저는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기획한 최상용 주일 한국대사 같은 사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은 지난 1998년 김 전 대통령과 오부치 일본 수상이 발표한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이란 담고 있어 한일 관계의 새 이정표로 평가되는 선언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여기까지 5당대표 회동 소식이었습니다.

 

[참고/출처::데일리안]

 

블로그 이미지

두근두근 소식배달부

이 이야기 저 이야기 모두 이야기를 소곤소곤 나눠요